공격효율, 수비효율을 이용한 평균 대비 생산성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2차 통계에서 가장 좋은 누적기록은 아마 Dean Oliver의 WS와 Kevin Pelton의 WARP일거다.

기본적으로 WS와 WARP는 같은 개념을 사용하고 있고, 단지 계산방식이 다를 뿐이다.

 

두 통계 모두 잘 고안된 것이고 좋은 의미를 담고 있다.

WS는 팀의 승수를 각 선수들의 기여도에 따라 나눠준 것이고, WARP는 리그 가장 바닥권 선수에 비해 얼마나 더 활약을 했는가를 계산한 것이다.

그런데  내가 WS나 WARP에 대해 좋아하지 않는 점이 하나 있다.

WS나 WARP 모두 형편없는 선수도 많이 뛰면 뛸수록 기록이 올라간다.

 

난 개인적으로 이런 누적 개념에 동의하지 않는다.

나쁜 선수가 오래 뛰는건 팀에 마이너스가 된다.

그래서, 평균 미만 선수가, 단순히 출장 시간이 많다는 이유로 누적 기록이 올라가는걸 방지하고 싶다.

그래서, 각 선수 별로 리그 평균 대비 얼마나 많은 생산성을 보여줬는가를 계산해봤다.

(개인 +/- 라고 생각하면 될거다)

 

reference에 올라온 선수 개인 공격, 수비 효율을 이용해 계산한 결과다.

기본적으로는 [(공격효율 – 평균) + (평균 – 수비효율)] * 출장시간을 토대로 했다.

그런데 공격효율의 경우 USG%의 영향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공격효율 – 평균) * USG%/100 + (평균 – 수비효율) * 0.2] * 출장시간을 이용했다.

(수비에서는 다섯명의 공헌도가 모두 같다고 가정하고 0.2를 곱했다)

그리고, 각 팀 별로 pace가 다르기 때문에 이걸 보정해줘서, 최종 공식은

[(공격효율 – 평균) * USG%/100 + (평균 – 수비효율) * 0.2] * 출장시간 * pace / 48/100

 

이건, 그 선수가 출장시간 동안, 리그 평균 선수에 비해 공수에서 얼마나 더 많은 생산을 했는가를 계산한거다.

리그 평균 선수는 이 결과가 0이 된다.

평균 보다 뛰어난 선수는 + 수치가 나오고, 출장시간이 길수록 값이 커진다.

평균 아래 선수는 – 수치가 나오고, 출장시간이 길수록 더 큰 음의 값이 나온다.

트레이드된 선수의 경우 각 팀에서의 출장시간 비율과 그 팀의 pace를 이용해 평균 pace를 계산했다.

평균 공격/수비 효율은 2월 23일자 리그 전체 평균인 105.8을 이용했다.

 

아무래도 비슷한 자료를 이용한 만큼, 이 결과는 WS와 상당히 비슷하다.

하지만 – 쪽에서는 WS와 다른 결과도 많이 나왔다.

이게 개인 +/-를 계산한 것인 만큼, 누적 +/- 와 어느 정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생각 보다 차이가 컸다.

 

순위는

1. Kevin Durant +274.7

2. Kevin Love +206.2

3. LeBron James 180.1

4. Stephen Curry +140.0

5. DeAndre Jordan 136.3

6. Blake Griffin +131.4

7. Dirk Nowitzki +128.4

8. Kyle Lowry +128.0

9. Chris Paul +126.1

10. Paul George +118.9

 

이런 순서다.

 

이번 시즌 WS가 1.0을 넘는 선수들 만을 대상으로 계산했는데

최하위부터 순서는

1. Victor Oladipo -94.6

2. Josh Smith -86.6

3. Avery Bradley -63.1

4. Gordon Hayward -60.7

5. J.R. Smith -60.6

6. Brandon Knight -56.5

7. Nick Young -55.4

8. Bradley Beal -51.0

9. Jarrett Jack -50.7

10. Gerald Henderson -50.6

 

순위 밖의 선수들을 보면 의외의 이름이 많이 보인다.

Andre Drummond, Robin Lopez, Chris Andersen, Brandan Wright, Trevor Ariza, Patrick Mills, Josh McRoberts 같은 선수들의 이름이 상위권에 보이는게 의외였다.

반면, MVP 후보로도 언급되는 LaMarcus Aldridge가 45위인건 상당히 의외였다.

역시 그의 이번시즌 기록은 2차 스탯에서는, 특히 수비가 반영되는 WS 계열에서는 그다지 뛰어나지 않다.

(알드리지는 WS에서 22위, WS/48에서 51위다. 반면, 공격만 반영되는 PER에서는 14위다. 이번 시즌 포틀랜드 수비가 얼마나 형편없는지를 알 수 있는 척도기도 하다)

또, 높은 PER을 기록하고 있는 선수 중, DeMarcus Cousins도 48위로 그다지 높지 않았다.

 

계산에 이용한 엑셀 파일을 첨부한다.

o-d rating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공격효율, 수비효율을 이용한 평균 대비 생산성

  1. 쓰신 글의 취지와 포뮬러에 공감합니다. 좋은 Insight넘치는 글 잘봤습니다.

    PER이 평균 언더인 Josh McRoberts, Kyle Korver, Martell Webster, P.J. Tucker, Bismack Biyombo, DeMarre Carroll, Nick Collison, Jimmy Butler, Anthony Tolliver, C.J. Watson, Pablo Prigioni, Ian Mahinmi, Mike Dunleavy, Steven Adams, Patrick Beverley,Draymond Green, Derek Fisher, Mike Miller, Quincy Acy, Perry Jones,Shane Battier,Matt Bonner, Dante Cunningham, Ronny Turiaf, Elton Brand, Kyle Singler, Klay Thompson, Danny Green, Omri Casspi, Chuck Hayes, Jeff Ayres, Jermaine O’Neal, Corey Brewer, Terrence Ross같은 선수들은 중요할 때 수비성공이나, 큰 3점 한방으로 팀 승리에 기여하는 알짜배기 롤플레이어라고 볼 수 있겠네요.

    공격효율의 Formula는 모르는데요. 범실의 영향과 필드골 미스의 영향력이 커서…몬노예처럼 팀공격전체에 주는 임팩트보다는 비효율적인 선수로 보이는 것이 좀 아쉽기는 합니다. 몬노예 대신 매튜스를 넣는다면 댈러스의 공격이 파괴력이 있지는 않을 것같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