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로 계산한 2014 시즌 Overpaid/Underpaid 순위

계산 방식은 기존과 동일하다.

이번 시즌 NBA 30개 팀이 지불한 총 연봉은 $2022.2M

총 41*30 = 1230 경기

$2022.2M/1230 = $1.644 M

그러므로 1승의 가치는 $1.644 M

그래서, (WS*$1.644M – 연봉) 으로 그 선수가 얼마나 overpaid/underpaid 됐는지 계산했다.

공격과 수비에 반반씩 기여도가 있다고 가정해,

(OWS*$1.644M – 연봉/2) 와 (DWS*$1.644M – 연봉/2) 로 공격/수비 overpaid/underpaid도 계산했다.

underpaid의 경우 신인계약이 아닌 선수들로만 따로 순위를 만들기도 했다.

 

선수 연봉과 WS는 Basketball-reference.com, 팀 연봉은 Shamsports를 이용했고

이번 시즌 1000분 이상 출장한 선수 만을 대상으로 했다.

 

과거순위

2011시즌

2012시즌

2013시즌

 

Underpaid Top 20

1. Paul George ($14.47M)

2. Andre Drummond ($13.81M)

3. Kevin Durant ($13.73M)

4. Kyle Lowry ($13.02M)

5. Damian Lillard ($12.58M)

6. Stephen Curry ($11.98M)

7. Isaia Thomas ($11.77M)

8. Anthony Davis ($11.72M)

9. Chandler Parsons ($11.57M)

10. Lance Stephenson ($11.16M)

11. Kawhi Leonard ($10.77M)

12. Jimmy Butler ($10.56M)

13. Terrence Jones ($10.45M)

14. Robin Lopez ($9.71M)

15. Goran Dragic ($9.43M)

16. Kenneth Faried ($9.32M)

17. P.J. Tucker ($9.14M)

18. Kevin Love ($8.82M)

19. Klay Thompson ($8.7M)

20. Chris Andersen ($8.46M)

 

Rookie 계약이 아닌 선수 중 Underpaid Top 20

1. Kevin Durant ($13.73M)

2. Kyle Lowry ($13.02M)

3. Stephen Curry ($11.98M)

4. Robin Lopez ($9.71M)

5. Goran Dragic ($9.43M)

6. P.J. Tucker ($9.14M)

7. Kevin Love ($8.82M)

8. Chris Andersen ($8.46M)

9. D.J. Augustin ($8.29M)

10. Patrick Mills ($8.07M)

11. Josh McRoberts ($8.03M)

12. Darren Collison ($7.8M)

13. Mike Dunleavy ($7.5M)

14. James Harden ($7.34M)

15. Joakim Noah ($7.31M)

16. DeAndre Jordan ($7.26M)

17. LeBron James ($7.07M)

18. DeMarre Carroll ($6.98M)

19. Marco Belinelli ($6.95M)

20. Wesley Matthews ($6.61M)

 

공격 Underpaid top 10

1. Kevin Durant ($15.41M)

2. Damian Lillard ($11.22M)

3. Kyle Lowry ($10.7M)

4. LeBron James ($10.69M)

5. Stephen Curry ($10.35M)

6. Isaiah Thomas ($10.08M)

7. Kevin Love ($10.08M)

8. Goran Dragic ($10.06M)

9. James Harden ($9.75M)

10. Andre Drummond ($9.29M)

 

 

 

신인계약이 아닌 선수 중 공격 underpaid top 10

1. Kevin Durant ($15.41M)

2. Kyle Lowry ($10.7M)

3. LeBron James ($10.69M)

4. Stephen Curry ($10.35M)

5. Kevin Love ($10.08M)

6. Goran Dragic ($10.06M)

7. James Harden ($9.75M)

8. Robin Lopez ($8.56M)

9. Wesley Matthews ($6.92M)

10. Chris Andersen ($5.55M)

 

수비 underpaid top 10

1. Paul George ($8.88M)

2. Lance Stephenson ($7.39M)

3. Jimmy Butler ($7.01M)

4. Draymond Green ($5.81M)

5. Kawhi Leonard ($5.47M)

6. Joakim Noah ($5.3M)

7. Mike Dunleavy ($5.15M)

8. Andre Drummond ($4.52M)

9. P.J. Tucker ($4.16M)

10. Kemba Walker ($4.14M)

 

신인계약 아닌 선수 중 수비 underpaid top 10

1. Joakim Noah ($5.3M)

2. Mike Dunleavy ($5.15M)

3. P.J. Tucker ($4.16M)

4. DeAndre Jordan ($4.04M)

5. Josh McRoberts ($3.61M)

6. Taj Gibson ($3.46M)

7. Kirk Hinrich ($3.4M)

8. DeMarre Carroll ($3M)

9. D. J. Augustin ($3M)

10. Chris Andersen ($2.92M)

 

 

 

Overpaid top 20

1. Amare Stoudemire (-$15.43M)

2. Pau Gasol (-$14.35M)

3. Joe Johnson (-$13.41M)

4. Josh Smith (-$11.69M)

5. Kevin Garnett (-$10.47M)

6. Eric Gordon (-$10.17M)

7. Rudy Gary (-$10M)

8. Carlos Boozer (-$9.71M)

9. Dwyane Wade (-$9.63M)

10. Deron Williams (-$9.59M)

11. Andrea Bargnani (-$9.4M)

12. Gerald Wallace (-$7.97M)

13. O.J. Mayo (-$7.84M)

14. Nene (-$7.74M)

15. Dwight Howard (-$7.36M)

16. Zach Randolph (-$7.28M)

17. Kendrick Perkins (-$7.16M)

18. Luol Deng (-$6.88M)

19. Paul Pierce (-$6.78M)

20. Jrue Holiday (-$6.75M)

 

공격 overpaid top 10

1. Carlos Boozer (-$9.13M)

2. Josh Smith (-$9.05M)

3. Pau Gasol (-$7.51M)

4. Kevin Garnett (-$7.37M)

5. Roy Hibbert (-$6.32M)

6. Amare Stoudemire (-$6.07M)

7. Kendrick Perkins (-$5.72M)

8. Gerald Wallace (-$5.55M)

9. Nene (-$5.18M)

10. Rudy Gay (-$5.16M)

 

수비 overpaid top 10

1. Amare Stoudemire (-$9.36M)

2. Joe Johnson (-$9.09M)

3. Dirk Nowitzki (-$7.58M)

4. Pau Gasol (-$6.85M)

5. Deron Williams (-$6.77M)

6. Carmelo Anthony (-$6.58M)

7. Eric Gordon (-$6.32M)

8. Dwyane Wade (-$6.05M)

9. Richard Jefferson (-$4.87M)

10. Rudy Gay (-$4.78M)

 

몇 가지 얘기들.

– 역시 underpaid에는 신인계약중인 선수들이 많다.

이 와중에 최대계약급 연봉을 받는 선수들이 껴있는건 정말 대단한거다.

듀랜트, 커리, 러브 등

 

– 몇 명 예상 못했던 선수들이 underpaid 순위에 들어있다.

WS는 철저하게 강팀에 유리한 기록이다.

그런데 아이재 토마스?

올해 아이재 토마스가 공격에서 엄청났었다는걸 알 수 있다.

그리고 테렌스 로스? 아직 신인계약중이고 강팀인 휴스턴에 있다 해도 테렌스 로스는 거의 주목받지 못하던 선수였다.

조쉬 맥로버츠, 드마 캐럴, 대런 컬리슨도 예상하지 못한 이름들이었다.

 

– P.J. 터커에 대해선 다시 한 번 감탄

 

– 올해 D. J. 어거스틴은 정말 미지수다. 어떻게 이렇게 시카고에 가서 갑자기 바뀔 수 있는거지?

 

– 마이애미가 크리스 앤더슨을 정말 싸게 잡았다.

 

– 공격 underpaid는 의외로 신인계약 아닌 선수들이 10위 안에서 대부분이다.

공격에선 베테랑들이 활약을 많이한다는걸 알 수 있다.

 

– 수비 underpaid에선 신인계약인 선수들이 많다.

역시 DWS는 팀기록적인 측면이 강하다.

그래서 수비 좋은 팀에 있는 신인계약중인 선수들에게 유리하다.

 

– 수비효율은 보통 빅맨들에게 유리하다.

그런데도 수비 underpaid에 가드, 포워드 선수들 이름이 많이 보인다

특이하다.

 

– 그동안 이 리스트에서 항상 상위를 차지하던 르브론 제임스가 32위로 밀린건 굉장히 의외다.

연봉 상승과 올해 기록 하락이 맞물려 이렇게 된걸텐데 아무리 그렇다 해도 르브론 제임스가 2차 스탯에서 이렇게 떨어지는건 예상치 못한 결과다.

역시 올해 마이애미 수비에 문제가 많았던 결과인 듯 하다.

 

2014 ws-salary